T맵x누구, 7.0버전 업그레이드...차 막히면 음악 듣기 추천

SK텔레콤은 T맵x누구 출시 후 1년 동안 축적한 약 5억 건의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를 높인 T맵x누구 7.0 버전을 4일 선보인다.

SK텔레콤이 'T맵x누구' 출시 이후 1년간 축적한 약 5억건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를 높인 'T맵x누구' 7.0 업그레이드 버전을 4일 선보인다.

'T맵x누구' 업그레이드는 AI 인포테인먼트 강화, 목적지 관리, 주유 할인 추가 등 운전자 데이터를 분석해 편리함을 높였다.

주행 중 도로상황과 운행정보를 반영, 차량이 정체되는 구간에서 정체 안내 메시지와 함께 '음악·라디오 듣기'를 추천하는 기능이 도입된다. T맵이 수집하는 교통 상황을 '누구(NUGU)'와 연동, 운전자 상황을 고려한 차량형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안하는 방식이다.

7.0 버전은 목적지 메뉴에서 '자주 찾은 장소' 외에 '나만의 장소'를 별도 설정할 수 있다. '나만의 장소'는 최대 3곳까지 설정할 수 있고 앱 실행과 함께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예상 도착시각을 알 수 있다. 집, 직장 등 자주 가는 목적지 외에 꼭 기억해야 하는 곳이나 주기적으로 찾는 장소를 검색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된 기능이다.

SK텔레콤은 'T맵x누구' 고객의 경제적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T맵 애플리케이션에 본인 신용카드를 등록하면 리터 당 최대 70원까지 추가 할인을 제공하는 'T맵 주유할인' 서비스도 이달 중 선보일 예정이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이번 업데이트는 기존 내비게이션 기능을 뛰어넘어 차량형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는 의미”라며 “내비게이션 기본 품질을 강화하고 편리함과 경제 이익까지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SK텔레콤은 T맵x누구 출시 후 1년 동안 축적한 약 5억 건의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를 높인 T맵x누구 7.0 버전을 4일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