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민, 골프클럽 분석 센서 '어프로치 CT 10' 출시

가민이 골프 샷을 자동 측정하고 라운딩 기록을 분석하는 클럽 분석 센서 어프로치 CT10을 국내 출시했다.

가민이 골프 샷을 자동 측정하고 라운딩 기록을 분석하는 클럽 분석 센서 '어프로치 CT10'을 국내 출시했다.

어프로치 CT10은 스타터 패키지(3개 센서)와 풀 패키지(14개 센서) 두 가지로, 가격은 각각 10만8000원, 39만8000원이다. 배터리 수명은 최대 4년으로 각 패키지에 교체 가능한 배터리가 포함돼 있다.

어프로치 CT10은 가민 골프워치와 연동 △샷 거리 △랜딩 지점 △사용클럽 등 정보를 자동 측정한다. 측정된 데이터는 스마트 워치 화면에서 즉시 확인 가능하며 게임 이후 가민 골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분석 결과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9g 초경량으로 제작, 설치 방법이 간단하다. 클럽 그립 끝 부분에 기기를 고정시킨 후 가민 골프 웨어러블과 페어링하면 클럽별 비거리 측정은 물론, 페어웨이·그린 적중률 등을 집계할 수 있다. 스윙 궤도와 클럽에 가해지는 충격도 자동 측정한다.

댄 바텔 가민 글로벌 컨수머 제품군 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업그레이드된 가민 골프 앱과 같이 활용할 경우 개별적인 클럽 스윙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면서 “골퍼는 자동 추적 기능으로 게임에 더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민이 골프 샷을 자동 측정하고 라운딩 기록을 분석하는 클럽 분석 센서 어프로치 CT10을 국내 출시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