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4일 개막

국제 당구 대회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가 개막한다.

LG유플러스는 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 호텔에서 개막식을 갖는다고 3일 밝혔다. 경기는 7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2018 LG U+컵 3쿠션 마스터스 2015년부터 LG유플러스가 후원하고 대한당구연맹이 주최하는 공인된 국제대회다. 대회 상금은 총 2억4000만원이며 우승자에게는 8000만원이 주어진다.

해외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인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세계랭킹 4위)를 비롯해 2017년 세계3쿠션당구선수권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인 프레데릭 코드롱(벨기에), '당구황제' 토브욘 블룸달(스웨덴·세계랭킹 10위) 등이 출전한다.

국내에서는 최연소 국제 대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당구천재' 김행직(전남연맹·LG유플러스·세계랭킹 3위), 2015년 본 대회 초대우승자이자 강동궁(동양기계·세계랭킹 23위), '당구신동'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세계랭킹 25위), 2018 아시아3쿠션선수권 우승자 조재호(서울시청·세계랭킹 8위) 등이 참가한다.

경기는 24시간 당구전문채널 빌리어즈TV와 SBS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한다. U+비디오포털, 네이버TV, 카카오TV, 코줌 등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대회장을 방문하는 팬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4일부터 9일까지 대회장 관람 및 참석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업로드하면 20명을 추첨해 '당구 용품 세트'를 경품으로 증정한다.

본인 SNS에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3쿠션마스터스'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업로드 후 LG유플러스 공식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참여 완료 댓글을 남기면 응모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