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인력, 수출 없으면 2030년 1만2000명 감소…산업부 "8기 수주시 유지"

신고리 1, 2호기.

탈원전 정책으로 2030년 원전산업 인력 수요가 지금보다 감소하지만, 원전 수출을 성사시키면 이를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다는 정부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다. 정부는 이미 발표한 원전산업 지원대책을 통해 원전 안전운영과 수출에 필요한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고, 재생에너지 등 에너지신산업 일자리 창출을 통해 에너지 분야 전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딜로이트와 에너지경제연구원에 원전산업 생태계 개선방안과 원전 기술인력 수급 및 효율적 양성체계, 원전지역 경제활성화에 대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보고서는 국내 원전이 정부 정책대로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것을 전제로 해외 원전 수주 여부에 따라 원전산업 인력 수요를 4개 시나리오로 전망했다.

원전 수출 없이 탈원전을 진행하는 시나리오 1에서는 인력 수요가 올해 약 3만9000명에서 2030년 2만6700명으로 감소한다.

사우디 원전 2기와 소형 원자로 2기를 수주하는 시나리오 2에서는 인력 수요가 2030년 2만7100명으로 감소한다.

사우디에 더해 영국 원전 2기를 수주하는 시나리오 3에서는 2022년 4만3700명까지 증가했다가 2030년 2만9800명으로 내려앉는다.

사우디, 영국에 체코와 폴란드에서 각 2기를 수주하는 시나리오 4에서는 2026년 4만6300명까지 늘었다가 2030년에 올해 수준인 3만9500명으로 돌아온다.

보고서는 시나리오 4를 제외한 모든 경우, 2023년부터 인력수요 감소가 시작되고 2025년부터 수요가 현재 인력인 3만8810명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현재 수준의 신규 채용을 유지하고 정년퇴직 등 자연스럽게 감소하는 인력을 고려하면 탈원전 영향 없이도 올해 3만8400명인 원전산업 종사자가 2030년 3만명으로 감소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 인력수요 전망은 정부 지원 대책 효과를 반영하지 않은 것이다. 산업부도 탈원전으로 원전산업이 축소되는 점은 인정하지만, 에너지전환 정책의 다른 축인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면서 에너지 분야 일자리는 전체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산업부는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보고서는 수출이 안 될 경우, 장기적으로 인력 수요가 감소한다는 내용이지 현재 재직 중인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는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에너지 전환으로 원전 부문에서 일자리가 감소하더라도 재생에너지 부문에서 증가하는 일자리가 더 클 전망”이라고 밝혔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