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누적 수출 역대 최고…"연간 수출 사상 첫 6000억달러 전망"

[사진=게티이미지]

올해 8월까지 누적 수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연간 수출이 사상 처음 6000억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수출이 512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8.7% 증가했다. 8월 수출 중 역대 최고 실적이다.

올해 1~8월 누적 수출은 지난해보다 6.6% 증가한 3998억달러로 사상 최대다. 월별 수출은 5월부터 4개월 연속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런 추세가 올해 남은 4개월 동안 이어지면 연간 수출은 처음으로 6000억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산업부는 중국과 미국 등 세계 제조업 경기 호조,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증가, 국제유가와 주력제품 단가 상승을 수출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석유제품(46.3%), 반도체(31.5%), 철강(20.7%), 석유화학(17.0%), 일반기계(16.3%), 컴퓨터(11.7%), 디스플레이(4.4%), 섬유(2.4%), 자동차부품(0.5%), 자동차(0.5%) 등 10개 품목이 늘었다.

반도체 수출은 115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일반기계는 처음으로 6개월 연속 40억달러 이상을 수출했고, 석유화학(43억5000만달러)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자동차 수출은 주요 완성차업체 임금협상 타결과 미국 시장 신차 출시 덕분에 올해 2월부터 계속된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무선통신기기(-15.5%), 가전(-25.2%), 선박(-71.8%) 등 3개 품목은 경쟁 심화와 해외생산 확대, 기저효과 등 여파로 부진이 계속됐다.

지역별로는 독립국가연합(27.0%), 중국(20.8%), 베트남(16.0%), 일본(15.0%), 아세안(12.0%), 중남미(8.5%), 미국(1.5%) 등 7개 지역 수출이 증가했다.

중국은 반도체 수출이 계속 증가하고 중국 제조업 경기호조로 석유화학, 일반기계, 석유제품, 철강 수출이 늘며 22개월 연속 증가했다. 미국은 무선통신기기와 가전제품 수출이 줄었지만, 석유제품과 자동차, 일반기계, 반도체가 이를 상쇄하며 4개월 연속 늘었다.

산업부는 주요국 제조업 경기 호조세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주력품목 단가 상승 등이 하반기 수출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미국 금리 인상 가속화, 신흥국 경기 취약성 등은 하방 요인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올해 하반기 수출 증가 추세가 평균 5% 내외로 유지되고 이에 따라 올해 수출이 사상 최초 6000억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며 “다만 주요국 보호무역주의 추세, 연준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시장 불안 등으로 수출 여건이 녹록지 않다”고 말했다.

< 8월 수출입 실적 (통관기준 잠정치)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