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러시아 정부, 텔레그램 폐쇄하기 위해 온갖 방안 동원 중

러시아 정부가 암호화 메신저 '텔레그램' 이용을 막기 위해서 온갖 방법을 동원했지만 실패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정부는 4월 텔레그램 사용을 막으려 했으나, 바이버 메시지 서비스, 볼보 차량 관련 앱, 샤오미 카메라 관련 앱까지 전부 먹통으로 만들었다. 텔레그램만을 폐쇄할 기술이 없었기 때문이다.

러시아 통신 감시기관 로스콤나드조르와 연방보안국(FSB)는 이달 초부터 텔레그램만을 차단하기 위한 시스템을 테스트해왔다. 러시아 당국은 딥패킷인스펙션 기술을 이용해 텔레그램 폐쇄를 시험 중이다. 이 기술은 인터넷 트래픽을 분석, 특정 서비스의 데이터 흐름을 식별하고 차단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분석했다.

러시아 정부는 딥패킷인스펙션 테스트를 위해 9개 IT기업에 참여를 요청했지만 몇몇 기업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IT기업 프로테이는 “러시아 정부로부터 테스트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거절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 20일까지 텔레그램을 중지시킬 계획이었으나 아직 텔레그램 접속을 막을 방법을 찾지 못했다.

러시아 정부는 이에 대한 답변을 거절했다.

러시아 정부는 텔레그램이 암호화된 메시지 서비스로 테러 세력이 활용하고 있어 폐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4월 러시아 정부는 텔레그램에 사용자 대화 내용을 볼 수 있는 방법을 요구했지만, 텔레그램은 거절했다. 러시아 법원은 텔레그램이 러시아 법을 어겼다며 사용을 중지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최근 텔레그램은 개인정보보호 장벽을 낮췄지만, 러시아 정부는 예외라고 밝혔다. 법원의 명령이 있으면 사용자의 데이터를 정부기관에 수사 목적으로 넘길 수 있다고 말했다. 단, 러시아는 제외된다고 강조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