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파트론, 캐시비 결제 스마트 밴드 출시

파트론(대표 김종구·김종대)이 선불카드 기능을 갖춘 스마트밴드 '어반 캐시'를 출시한다.

스마트밴드는 시계처럼 팔목에 차면 활동량, 운동량, 심장 박동 수 등을 체크해서 알려주는 기기다. 파트론 신제품은 스마트밴드에 결제 기능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통합선불카드 캐시비를 지원해 버스·지하철·택시에서 교통카드처럼 쓸 수 있고, 편의점에서 물건을 살 때 결제할 수 있다. 캐시비 카드를 지원하는 모든 곳에서 지갑이나 휴대폰을 꺼낼 필요 없이 현금처럼 바로 쓸 수 있다.

신제품은 파트론 고유 센서 기술로 기기 측정 정확도를 높였다. 파트론은 부품 전문 기업이다. 이 회사 센서는 삼성 스마트밴드에도 적용됐다. 활동량과 운동량은 물론 심장 박동 수와 고도를 측정해서 알려준다. 운동할 때 칼로리 소모량을 계산한다. 수면 상태도 체크해 준다.

효율적인 건강관리를 돕기 위해 삼성전자의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앱) '삼성헬스'와 연동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밴드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삼성헬스 앱에서 이해하기 쉬운 그래프로 볼 수 있고, 저장 및 관리가 가능하다. 배터리는 완충 시 약 일주일 사용할 수 있다. 침수 상태에서도 정상 작동하는 IPX8 방수 등급을 지원한다.

파트론 관계자는 “기존 스마트 밴드와 차별화를 위해 많이 고민한 제품”이라면서 “스마트밴드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캐시비 기능으로 편리함을 더했다”고 소개했다.

파트론은 2003년에 설립됐다. 국내외 IT업계 핵심 제품에 카메라모듈, 안테나, 센서류 등 필수 부품을 공급한다. 자체 개발한 초정밀 심장 박동 센서를 적용한 스마트밴드 제품을 2014년에 처음 선보였다. 무선 충전기, 블루투스 헤드셋, 스마트 체온계 등 다양한 제품을 제조하고 있다.

<파트론 개요>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