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초고속 이동식 SSD 'X5' 내달 출시...4K 영상 12초만에 저장

삼성전자가 고해상도 4K UHD 영상(20GB)을 불과 12초 만에 저장할 수 있는 신형 이동식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X5' 시리즈를 내달 3일 한국, 미국, 중국, 독일을 포함한 글로벌 50개국에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X5'는 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선더볼트3 인터페이스 기반이다. 일반 소비자는 물론 IT전문가, 콘텐츠 제작자에 어울린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선더볼트3는 기존 PC의 USB-C 포트와 동일 외관이지만 데이터 전송속도가 최대 4배나 빠른 40Gbps(초당 5GB)를 지원한다. 내부 구동 인터페이스로는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를 적용했다.

연속 읽기, 쓰기 속도가 각각 초당 2800MB, 초당 2300MB로 기존 SATA 인터페이스 기반 포터블 SSD보다 최대 5배 이상 빠르다. 외장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와 비교하면 최대 25배 빠른 쓰기 성능을 갖췄다.

고성능이면서도 콤팩트한 크기를 구현했고 풀 메탈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더했다. 작동시 발열을 최소화하는 발열 제어 기술과 2m 높이에서 떨어져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 AES 256비트 하드웨어 암호화 기반의 패스워드 솔루션이 적용돼 보안성도 뛰어나다.

맹경무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 마케팅팀 상무는 “X5 출시로 고화질, 고사양 콘텐츠 사용이 빠르게 늘고 있는 휴대형 스토리지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X5 시리즈는 2TB, 1TB, 500GB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예상 소비자 가격은 각각 1399.99달러, 699.99달러, 399.99달러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