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편의점 디지털 혁명…세계 최초 AI 결제로봇 '브니' 공개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고객과 대화 기술과 다양한 결제 서비스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로봇이 농담하면서 편의점 고객을 맞는다.

세븐일레븐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디지털 유통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다양한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접객 서비스 질과 점포 운영 수준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28일 고객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다양한 결제 서비스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핸드페이 기술 기반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오픈을 시작으로 20일 차세대 가맹점 수익 강화 모델인 자판기형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를 선보였다. 브니는 세븐일레븐의 세 번째 디지털 혁명 프로젝트다.

AI 커뮤니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고차원 접객 서비스로 재미있고 편리한 쇼핑 환경을 제공한다. 기본인 접객과 결제 업무를 브니가 담당하는 만큼 점포 근무자는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세븐일레븐은 △AI 커뮤니케이션 △안면인식 △이미지〃모션 센싱 △감정 표현 △스마트 결제 솔루션 △POS시스템 구현 △자가진단 체크 기능 등 7가지 핵심 기술을 접목, 소비자 접점 서비스 완성도를 높였다.

브니는 소비자 쇼핑 편의를 도울 수 있는 AI 기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두루 갖췄다. 브니 소개, 상품〃마케팅〃서비스 안내, 그 외 일상 대화나 유머 등 1000여개 상황별 음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면 인식'은 고객 얼굴을 기억, 재방문 시 맞춤 접객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인증 과정을 거치면 안면 정보를 검출·비교·추론해서 기억한 후 추후 재방문 인사와 안내를 수행할 수 있다.

앞으로 기술 보완을 거쳐 단골 고객 대상으로 한 맞춤형 프로모션 제공까지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 및 사물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위치에 따라 시선을 움직여서 상황별 접객 서비스와 고객 동정을 살필 수 있는 이미지〃모션 센서도 탑재했다. 출입문과는 시스템 연동이 돼 있어 고객 입점 시 자연스럽게 이를 인지하고 시선을 바꿔 접객 인사를 한다.

결제 서비스와 점포 관리 기능도 갖추고 있다. 핸드페이를 중심으로 신용카드, 교통카드, 엘페이(L.Pay)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한 셀프 결제가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일반 점포의 POS 시스템을 구현, 편의점에서 취급하는 모든 상품 판매가 가능하다. 키오스크는 사전 지정된 품목에 한해 판매가 가능하지만 브니는 바코드만 있으면 별도 등록 없이도 즉시 판매가 가능하다.

통신사 할인, 각종 증정 행사도 적용할 수 있고 점포관리시스템 연동으로 실시간 매출도 확인할 수 있다.

'셀프 컨디션 체크' 기능도 갖추고 있어 로봇 시스템 상태나 셀프 계산 장비 등 기능 전반에 걸친 이상 유무를 자체 체크해서 점포 근무자, 콜센터 등 관리자에게 알람 형태로 제공한다.

세븐일레븐 브니는 우선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1, 2호점의 기존 무인 계산대를 대신해 운영된다.

접객 서비스 질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한편 기존 상주 근무자가 점포 운영 관리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노동의 질을 향상시키고 점포 운영 수준을 한 단계 높여 나간다는 입장이다.

세븐일레븐은 앞으로 브니를 탑재한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추가로 선보일 뿐만 아니라 가맹점 효율 증진 차원에서 일반 점포 도입도 점차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세븐일레븐은 IT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해 가맹점 경쟁력 제고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세븐일레븐 이미지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