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워런 버핏, 인도 최대 전자결제기업 '페이티엠' 투자

워런버핏

워런 버핏이 처음으로 인도 시장 투자를 단행했다.

워런 버핏의 기업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도 최대 전자결제기업 페이티엠(PayTM)의 지분을 매입했다고 27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투자규모는 약 2억8600만달러~3억5700만달러(약 3177억~3966억원) 상당이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페이티엠의 모기업인 원97커뮤니케이션스의 지분 3~4%를 갖는다.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지난해 페이티엠에 70억달러를 투자했다. 알리바바 또한 이 기업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요 펀드매니저인 토드 콤스가 이번 투자를 주도했다.

인도 경제지 민트는 “이번 투자는 버핏의 인도 첫 직접투자이며 이번 거래로 페이티엠의 가치는 100억달러를 넘어서게 됐다”고 보도했다.

페이틈은 휴대전화 요금충전, 열차 탑승권, 항공권, 영화 관람권 예매 등 온라인 결제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오프라인으로 사업을 다변화하는 등 인도시장에서 무서운 성장세를 자랑한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