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버핏, 인도에 직접투자 타진…전자결제기업 '페이틈'에 투자계획

워렌버핏

'투자 귀재' 워렌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도에 첫 직접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인도 경제지 이코노믹타임스를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인도의 전자결제 업체 '페이틈'에 투자하기 위해 모기업인 '원97 커뮤니케이션스'와 협상 중이다.

이코노믹타임스는 페이틈이 휴대전화 요금충전, 열차 탑승권, 항공권, 영화 관람권 예매 등 온라인 결제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이며 오프라인으로 사업을 다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페이틈의 가치가 100억 달러(약 11조1300억원) 정도라며 원92 커뮤니케이션스의 주식 3∼4%를 사들이는 방안을 놓고 진행되는 협상이 몇 주 안에 타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페이틈은 이미 중국의 알리바바 그룹 홀딩스, 일본의 소프트뱅크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버핏으로서는 인도에 처음으로 직접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2011년 인도보험사인 '바자즈 알리안츠 제너럴'의 기업 대리인으로서 인도 시장에 진입했다가 수익성이 없고 외국 기업의 인도기업 소유가 법으로 금지된다는 이유로 2년 만에 철수했다.

버핏은 수십 년 동안 정보기술(IT) 주식을 피해오다가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이나 아마존에 투자하지 않은 것은 실수였다고 작년에 고백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2016년부터 애플 주식을 사들여 현재 그 가치가 500억 달러(약 55조6650억원)에 이르고 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