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글 자율주행차업체 웨이모, 중국에 자회사 세워

구글의 자율주행차의 프로젝트로 시작한 웨이모가 중국에 자회사를 설립했다.

이는 중국 시장 재진입을 원하는 모기업 알파벳의 여러 시도 가운데 하나로 해석된다.

중국 국가기업신용평가정보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웨이모가 지난 5월 22일 상하이에 훼이모비즈니스컨설팅이라는 이름의 자회사를 설립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자본금은 350만위안(약 5억7000만원)이다. 훼이모는 자율주행차 부품과 상품 설계와 테스트, 공급망과 물류 컨설팅, 비즈니스 컨설팅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 공시했다.

훼이모의 투자자로는 웨이모만 등록돼 있다. 웨이모의 존 크라프칙 최고경영자와 케빈 볼슨 변호사가 훼이모의 이사를 맡았다.

웨이모 대변인은 자회사 설립 사실을 확인하면서 상하이에서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2030년까지 자율주행차와 관련 서비스 매출이 5000억달러를 넘는 세계 최대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웨이모와 마찬가지로 알파벳의 자회사인 구글은 지난주 중국 검색엔진 시장으로 복귀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처음으로 확인했다.

구글은 세계에서 가장 큰 인터넷 시장인 중국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하기 위해 중국의 거대 IT기업인 텐센트와 논의 중이라는 보도도 최근 나왔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