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후회막급 별풍선, 뿌린만큼 거둘까

인터넷 개인방송(1인 미디어) 관련 소비자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공정거래위원회가 주요 기업을 상대로 실태 점검을 마무리 했습니다.

유튜브, 아프리카TV, V라이브 등을 점검한 결과 일부 기업은 전자상거래법 위반으로 제재가 예상되며 부당한 환불거절 등 소비자 문제 해결이 기대됩니다.

그동안 1인 미디어 방송은 BJ에게 유료아이템(슈퍼챗·별풍선·쿠키·스티커 등)을 선물한 후 환불이 제한되는 등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공정위 산하 소비자원은 스트리트게이머, 아프리카TV, 유튜브, 카카오TV, 트위치, 판도라TV, 팝콘TV, 풀티비, V라이브 등 9개 업체에 불합리한 사안 개선을 권고했습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아프리카TV, 팝콘TV 등 일부 기업은 소비자원 권고를 수용해 문제점을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전자상거래법을 위반한 기업에 시정명령·과징금을 부과할 전망이며 이번 제재를 계기로 1인 미디어 서비스 업체의 불합리한 청약철회, 환불거부 문제가 해결될 전망입니다.

김동현기자 d-m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