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주 52시간 근무제, 버스대란 현실화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생활 곳곳에서 변화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중교통의 한 축인 버스업계는 설익은 대비 탓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한시적으로 주 62시간을 적용 받고 있지만 운전기사의 이탈과 노선 감축 등의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정승준기자 aju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