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게임업계 부는 'AR·VR바람'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활용한 게임이 본격 상용화되고 있다. 최근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대형 게임사뿐만 아니라 중소·중견 업체들도 수년간 개발했던 VR·AR 기술을 접목한 신작을 잇달아 공개하면서 게이머 이목을 끌고 있다. 낚시 게임부터 연애·몬스터게임까지 다양한 VR·AR 게임을 소개한다.

김현민기자 min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