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권영수 부회장 “5G 활용사례 발굴”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세대(5G) 이동통신은 3위 사업자에 절호의 찬스라며, 찬스를 놓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자 대상 5G 사례 발굴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간) 'MWC 2018'에 이같은 내용의 5G 전략을 공개했다.

권 부회장은 “전시장을 둘러보고 주요 기업 임원을 만나 보니 5G는 우리가 생각하는 시기에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정부와 이통사 모두에 긍정적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그러나 GSMA 이사회나 글로벌 기업은 5G를 통해 수익을 올리기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이구동성”이라며 “돈을 벌 수 있는 서비스가 눈에 띄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5G는 기업간거래(B2B)보다 기업 대 개인(B2C) 분야에서 수익이 발생해야 한다고 말했다. B2B 시장은 규모가 크지 않고 서비스 정착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했다.일본, 중국, 미국, 유럽과 B2B 사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B2C 시장이 핵심이지만, 매력적 서비스가 없다면 고객이 고가 단말에 고가 요금제로 5G 서비스에 가입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권 부회장은 “당장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게임 등 3가지 정도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따라 차이나모바일, 버라이즌, KDDI 등과 5G 서비스 발굴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속도·용량 제한없는 완전 무제한 요금제가 차별화 전략의 신호탄임을 시사했다. 권 부회장은 “조만간 경쟁사가 없는 차별화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해 5G 이전 LG유플러스 위상을 높이겠다”고 자신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