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이통사 “스마트홈 시장을 잡아라”

김현민기자 min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