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SKT-미 지상파 싱클레어, ATSC 3.0 방송 플랫폼 개발 협력

SK텔레콤이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차세대 ATSC 3.0 방송 플랫폼 공동 개발 한다. 왼쪽부터 마크 에이킨 싱클레어 방송 그룹 부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케빈 게이지 싱클레어 방송 그룹 자회사 원미디어 CTO.

SK텔레콤이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차세대 ATSC 3.0 방송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CES 2018'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세대 ATSC 3.0 방송산업 주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는 미국에서 차세대 방송표준으로 제정된 ATSC 3.0 기반 방송 플랫폼을 상반기 중 공동 개발한다. 이 플랫폼은 △UHD 콘텐츠 △IP 기반 시청자 맞춤형 서비스 △개인 및 지역별 맞춤형 광고 서비스 △고정형·이동형 모바일 방송 △지역 기반 재난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기존 지상파 방송에 IPTV와 모바일의 장점을 더했다.

양사는 오는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 'NAB 2018'에서 차세대 ATSC 3.0 방송 플랫폼 및 응용 서비스를 최초로 시연할 계획이다. 이후 상용서비스도 론칭할 계획이다.

싱클레어는 미국 전역에 173개 TV 방송국과 514개 채널을 보유한 미국 최대 규모 로컬 지상파 방송사다. 2016년 가구 기준 시청 점유율은 40%에 달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으로 자사 모바일 IPTV·미디어 기술이 미국 안방까지 진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미국을 시작으로 차세대 방송을 추진하는 인도 등으로 ATSC 3.0 기반 방송플랫폼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싱클레어와 협력으로 SK텔레콤 미디어 기술이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방송산업 혁신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SK텔레콤과 글로벌 사업자들의 핵심 인프라를 공유해, 고객이 생각지 못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융합형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