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주파수 전문가는 면허 대역과 비면허 대역 주파수가 고르게 발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7일 주최한 '5G+스펙트럼 플랜 공개토론회'에서 전문가는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를 추가 확보할 때 면허 대역 못지않게 비면허 대역 확보에도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조진호 인텔코리아 전무는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이 발전하려면 면허 대역과 비면허 대역이 동시 발전해야 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5G+스펙트럼 플랜에 비면허 대역 공급을 하나의 주제로 설정한 건 산업계에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조 전무는 6㎓ 비면허 대역 공급이 성공하려면 규모의 경제가 필요한 만큼, 국제 동향을 고려해 가능한 많은 양의 주파수를 공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승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실장은 “3GPP 등 국제 표준화 단체에서도 최근 비면허 대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비면허 대역을 활용한 단말, 장비 등이 개발돼 면허 대역과 조화를 이루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비면허 대역을 활용하는 데 따른 보안 강화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인재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센터장은 “공장에서는 아직 유선을 활용하는 데 따른 보안 가이드도 부재한 상황”이라면서 “비면허 대역 무선통신은 기술 유출 등 보안 이슈가 크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보안 가이드와 기술규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면허 대역인 5.9㎓를 활용하는 자율주행 통신 기술도 언급됐다.

장경희 5G포럼 교통융합위원회 위원장(인하대 교수)은 “한국 상황에 적합한 자율주행 서비스와 주파수 소요량을 분석했다”면서 “LTE-V2X의 경우 20㎒ 폭, 5G-V2X는 50㎒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C-V2X에 최소 70㎒ 폭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5G-V2X만 사용하더라도 최소 40㎒ 폭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5.9㎓ 대역은 70㎒ 폭을 둘러싸고 웨이브와 C-V2X 기술이 대립하는 대역이다. 5G-V2X에 40㎒ 이상을 공급하면 웨이브용 주파수는 30㎒ 폭 이하로 줄어들 수밖에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3개 부처가 공동 운영하는 V2X 연구반에서 이에 대한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이성엽 고려대 교수는 비면허 대역의 대가를 언급해 주목을 받았다.

이 교수는 “비면허 대역이라고 하더라도 비통신사업자가 영리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엔 할당대가를 징수하는 방안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