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21세기 라이브 에이드'라 불리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자선공연 '글로벌 골 라이브'를 한국에 유치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9일 미국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글로벌 시티즌이 주최하는 '글로벌 골 라이브:더 파서블 드림'의 아시아 대표 개최지로 한국의 서울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발표현장에는 김영민 총괄 사장, 이수만 프로듀서, 김성학 드림메이커 대표 등 SM임원과 글로벌 시티즌의 사이몬 모스(Simon Moss) 공동설립자, 매지 토마스(Madge Thomas) 대표 등이 참석했다.

Photo Image
<(왼쪽부터) 사이몬 모스(Simon Moss) 글로벌시티즌 공동설립자와 이수만 SM 프로듀서가 '2020 글로벌 골 라이브 : 더 파서블 드림' 서울공연 유치확정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글로벌 골 라이브:더 파서블 드림'은 미국 시민단체 'Global Poverty Project(글로벌 파버티 프로젝트)'가 193개 유엔회원국과 함께 2030년까지 추진하는 장기 구호 캠페인 '글로벌 시티즌' 일환으로 기획된 공연이다.

이 공연은 2009년 이후 10년간 56조6000억원 규모의 기부금 조성으로 세계 8억8000만명을 도왔던 '글로벌 시티즌'의 역량을 확장, 기아·불평등·환경오염 등 글로벌 문제에 대중과 이해당사자의 공감형성과 인식변화를 촉구한다는 취지로 내년 9월26일 북미·남미·유럽·아시아·아프리카 등 5개국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SM이 유치한 '글로벌 골 라이브:더 파서블 드림' 서울 공연은 미국 뉴욕(센트럴파크)·아프리카 나이지리아(로고스) 등에 이어 세 번째로 확정된 것으로, 이수만 프로듀서의 총괄 지휘 아래서 다채로운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엑소, 보아, 콜드 플레이, 메탈리카, 뮤즈, 어셔, 레드 핫 칠리 페퍼스, 앨리샤 키스, 빌리 아일리시, 퍼렐 윌리엄스, 슈퍼엠 등의 헤드라이너 발표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해당 공연의 의미와 가치를 한층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

Photo Image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수만 SM 프로듀서는 “지구촌 최대 규모의 자선 공연을 아시아 대륙을 대표해 한국의 서울에서 개최할 수 있게 돼 기쁘다. 공연 총감독으로서 아시아는 물론 세계의 참여 아티스트와 관객, 시청자가 글로벌 문제에 함께 고민하고 실천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공연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매지 토마스(Madge Thomas) 글로벌 시티즌 대표는 “글로벌 골 라이브:더 파서블 드림을 서울에서도 개최하게 됐다. K팝가수와 음악은 글로벌 음악시장에 많은 영향력을 끼치며 문화와 사람 간 장벽을 허물고 있다. K팝 팬도 여러 지도자도 함께하는 플랫폼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