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화웨이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가 중국에서 출시 1분 만에 매진됐다. 화웨이는 향후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 8분 메이트X를 판매한다고 공지했다. 후속 판매는 22일 재개한다. 앞서 3차례 판매에서 모두 완판을 기록한 갤럭시 폴드는 16일 4차 판매 역시 2시간여 만에 조기 매진됐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 중국에서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폴더블 스마트폰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양사 간 폴더블 스마트폰 경쟁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화웨이는 15일 오전 10시 8분(현지시간)부터 온라인 스토어에서 메이트X 판매를 시작했다. 준비된 물량은 1분도 채 되지 않아 완판됐다.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화웨이도 제한된 물량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 갤럭시 폴드와 달리 메이트X는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채택했다.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8인치로, 갤폴드(7.2인치)보다 크다.

메이트X 가격은 1만6999위안(약 283만원)으로 갤럭시 폴드(1만5999위안)보다 1000위안 비싸다.

메이트X는 화웨이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판매되고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와 오프라인 매장에선 판매되지 않고 있다.

화웨이가 영하 5도 이하에서 메이트X를 펼치지 말라는 주의사항을 안내하는 등 메이트X 완성도를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지만 1차 물량이 완판돼 화웨이는 체면을 지킬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갤럭시 폴드를 4세대(4G) 버전으로 출시한 반면, 화웨이는 메이트X를 5G 버전으로 출시했다.

앞서 갤럭시 폴드는 8일 중국의 양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징둥에서 단 2초 만에 1차 물량이 매진됐다. 이어 중국 최대 쇼핑 축제인 11월 11일에도 오전과 오후 2·3차 판매분이 매진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16일 진행된 4차 판매는 화웨이 메이트X가 안마당에 등판한 이후에 완판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메이트X를 오프라인에 전시하지 않고 있는 화웨이와 달리 상하이에 마련한 삼성전자 플래그십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 체험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후속 판매를 19일 오전 10시 재개할 예정이다. 추후 갤럭시 폴드 4G 버전뿐만 아니라 초고가 '심계천하' 라인업으로 갤럭시 폴드 5G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Photo Image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