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와 충청북도, 강원도가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3개 지자체는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강호축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수소분야 상호 역량 결집 △광역적 협력사항 발굴 △기술 정보교류를 통한 선도적 역할 수행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Photo Image
<전라북도 로고.>

세부적으로 전북은 수소 생산을 담당하고 강원도는 저장·운송, 충북은 모빌리티를 맡아 연료전지 등을 포함한 밸류체인 전반의 연계로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또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 등 광역자치단체의 상호 유기적인 협력이 요구되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강호축이 연계해 체계적인 사업추진과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강호축이 수소산업 전 주기에 대한 탄탄한 가치사슬을 구축하면, 대한민국 수소산업의 뼈대가 되리라 기대한다”며 “전북도가 추진중인 다양한 사업들과 상승효과가 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