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이 혈액암 치료를 위한 줄기세포 이식효율을 높일 원천기술 개발에 나선다.

DGIST(총장 국양)는 예경무 뉴바이올로지전공 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019년 하반기 4차 바이오·의료기술사업과제'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예 교수는 이번 과제 선정에 따라 혈액줄기세포의 성공적 이식을 위한 가동화, 증폭 및 생착 강화기술개발을 연구주제로 혈액줄기세포 이식 효율 향상을 위한 신약후보 물질을 도출하고, 사업화를 진행한다.

Photo Image
<예경무 DGIST 뉴바이올로지전공 교수>

기존 혈액줄기세포 이식 방법은 주로 '과립구 집락 자극인자(G-CSF)'와 같은 골수에서 줄기세포를 분리, 가동화를 높이는 기술에 의존했다. 이 방법은 줄기세포 이식효율이 낮은 단점이 있다.

예 교수는 항체기술로 가동화, 증식, 생착 모두를 향상시키고, 이식효율 증대를 도모해 노인환자와 말기암 환자 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연구과제는 예 교수가 과제책임자이며, 정지영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연구팀과 박세광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과기정통부로부터 5년간 총 연구비 17억원을 지원받는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