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다채로운 공감연기를 펼쳐오고 있는 배우 김선영이 신작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따뜻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또 한번 매료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연쇄살인마 까불이로부터 동백(공효진 분)을 지키려는 옹산 게장 골목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Photo Image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캡처>

이날 김선영은 찬숙은 번영회 장소를 까멜리아로 변경하며 “이제는 니네 집 커피 먹을겨”라고 툭툭 내뱉거나 필구(김강훈 분)를 맡기는 동백에게 “너무 이렇게 예의 차려도 정이 안가. 필구랑 준기랑 죽고 못 사는거 이 동네가 다 아는데”라고 화끈하게 말하는 등 거침없는 언변과 샘 많은 성격으로 동네를 휘어잡는 따뜻한 걸크러시 '박찬숙' 역의 진가를 톡톡히 드러냈다.

이는 곧 기존까지 다양한 공감연기를 펼쳐왔던 김선영의 현실매력 진가를 또 한번 보여주는 계기로서 시청자들의 극 몰입도 향상과 함께 김선영에 대한 관심도 높이는 바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김선영이 출연 중인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동백을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용식(강하늘 분)의 로맨스로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