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한 더.웨이브.톡 IoT 물 센서.>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더.웨이브.톡(대표 김영덕)이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물 센서로 홈 가전 부문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CES는 매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정보기술(IT) 전시회다. 기술력, 디자인, 사용자 가치를 기준으로 해마다 혁신상을 선정한다.

더.웨이브.톡은 KAIST로부터 이전 받은 기술을 통해 기존 탁도계보다 더 작고 저렴한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했다. 이는 빛의 원리를 이용해 기존 탁도계 대비 100배 이상 뛰어난 민감도를 가진다. 레이저를 수백, 수만번 반사시켜 빛 굴절 경로에 따라 이물질은 물론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까지 검출할 수 있다.

더.웨이브.톡은 기존 탁도계보다 크기를 5배 이상 줄였다. 이번 CES 혁신상을 받은 제품은 1000만원대 탁도계를 100배 이상 저렴하게 해 가정에서도 쉽게 측정할 수 있다.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홈 탁도계는 물이나 음료를 샘플 용기에 넣고 버튼을 누르면 수 초 이내에 탁도 측정이 가능하다. 제품에 있는 램프 색상으로 음용과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센터 모듈에 공기 샘플 측정이 가능한 휴대용 모듈을 장착하면 공기질 측정도 가능하다.

이번 B2C 제품은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CES 2020에서 공개된다.

김영덕 대표는 “소비자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휴대용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한 만큼 B2B에 이어 B2C 마켓에도 안정적으로 진입해 성공적인 제품 판매와 매출 증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며 “이번 CES 혁신상 수상은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