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사퇴 이후 개각을 통한 국면 전환에는 선을 그었지만 당장 내년 총선 등을 고려했을 때 연말 개각이 불가피하다. 개각과 함께 집권 후반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맞물려 추진될 가능성도 높다. '혁신'과 '공정'이라는 국정 과제를 우선순위로 두고 결실을 맺으려면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Photo Image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청와대 녹지원에서의 출입기자단 초청행사에서 “(조 전 장관 후임 인선을) 우선은 서둘지 않으려고 한다”면서 “지금 법무부 장관 (인선)외에는 달리 개각을 예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원포인트'로 법무부 장관 임명만 우선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조국 장관 임명 과정에서 한 달 이상이 '인사 청문' 정국으로 혼란스러웠던 만큼 이로 인한 정국의 변수를 또 다시 만들지 않겠다는 의미다. 서둘러 추가 개각을 단행해 인사 논란이 반복되면 조국 사태의 연장선에 놓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언급에도 정치권에서는 연말 개각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된다. 내년 봄 총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국무위원, 청와대 참모진이 있기 때문이다. 총선 관련 공직자 사퇴 시한은 내년 1월 16일이다. 이들에게 총선의 길을 열어주려면 연말 개각이 필요하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경우 정권 초부터 쉼 없이 달려와 최장수 총리를 기록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총리에게 총선에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나온다. 총리가 교체되면 사실상 중폭 이상의 개각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이 총리와 함께 원년 멤버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도 함께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각이 진행되면 연쇄적으로 청와대도 인사 개편이 예상된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금 청와대의 조직 진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의 발언을 두고 이르면 올해 안으로 대통령 비서실 조직도 개편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져 나왔지만 청와대는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재 전체적인 인사 평가를 겸한 조직 진단을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것은 매년 정기적으로 해 왔던 작업”이라며 조직 개편에 선을 그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