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특허청이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대폭 개편한다. 심사1~3국으로 나눴던 조직 명칭을 전기통신, 화학생명, 기계금속 기술 분야를 전담하는 심사국으로 명칭을 바꾸고, 4차 산업혁명 관련 특허 출원을 우선 심사하는 '융복합기술심사국'을 신설해 심사 전문성을 높인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다음달 1일부로 기존 4국 25과 10팀이던 조직을 5국 27과 10팀으로 확대 개편하고, 인원도 기존 931명에서 957명으로 늘리는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특징은 융복합기술심사국 신설에 방점을 찍었다. AI·빅데이터심사과, 사물인터넷심사과,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 지능형로봇심사과, 자율주행심사팀, 스마트제조심사팀 등 6개 과〃팀을 설치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우선 심사하도록 할 계획이다.

우선심사 대상은 보통 10.7개월 소요되던 일반심사에 비해 5.7개월 정도로 짧은 시간에 최종 심사 결정이 이뤄진다.

또 심사1~3국으로 구분해 모호했던 심사국 명칭을 국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기·통신, 화학·생명, 기계·금속 등 각 기술 분야를 전담하는 심사국으로 바꾸고, 전문 심사관을 재배치해 전문성을 높인다.

특허청은 이를 통해 그동안 산발적이고 단편적으로 진행해 온 특허동향조사 기능을 대폭 강화한다. 세계 4억여건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해 미래 유망기술을 도출하고, 제조업 등 산업구조 혁신과 개편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자립과 신속한 국산화 지원을 위해 핵심 소재부품 특허를 분석하고 전략을 수립해 관계 부처나 민간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상표권과 특허권, 디자인권 등 국민의 산업재산권 보호를 위해 특별사법경찰 업무범위를 기존 상표 침해에서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까지 포괄해 수행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조직개편으로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고품질 심사기반을 구축하게 됐다”면서 “특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제조업 구조를 '혁신 선도형 산업구조'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중소기업 기술탈취도 막아 공정경제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