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SK텔레콤이 혁신기술을 보유한 11개 스타트업과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협력한다.

SK텔레콤과 혁신기술 스타트업은 환경오염, 취약계층 소외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제고를 추구한다.

SK텔레콤은 22일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임팩트업스(ImpactUps)'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임팩트업스는 사회적 가치 생태계 활성화 프로그램이자, 참여 스타트업을 지칭한다.

참여 스타트업은 닥터스팹, 록시드랩스, 리그넘, 수퍼빈, 스마프, 스페클립스, 에이런, 엥티랩, 유메인, H2K, 칸필터다.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필터 솔루션, AI 기반 자원회수 로봇,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앞서 SK텔레콤은 11개 스타트업 대표에 각각의 비즈니스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사회 문제와 이를 통한 사회적가치 목표를 설정하자고 제안했다.

이후 11개 스타트업의 사회문제 해결 과정과 궁극적 변화 목표, 성과측정지표를 도출했다.

SK텔레콤은 참여 스타트업에 투자자 및 벤처캐피털(VC) 투자 유치, MWC 4YFN(4 Years From Now) 전시 지원, SK텔레콤 및 SK관계사와 비즈니스 협업 기회 발굴 등을 통해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은 “임팩트업스는 글로벌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고 있는 사회적 가치 추구를 혁신기술 스타트업에 접목, 사회문제 해결의 지속가능성을 높인다는 시도로 의미가 있다”며 “사회적 변화와 혁신 사례가 지속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기술 혁신성과 사회문제 해결 잠재력을 가진 임팩트업스 기업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참여 기업 확대에 따라 사회문제 해결 범위와 방법도 다양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

임팩트업스 컨퍼런스를 열고, 임팩트 투자자(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벤처에 투자하는 투자기관), 벤처캐피탈(VC), 대기업 관계자, 민관 지자체에게 참여 스타트업 11개사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