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

'리그 오브 레전드' 출시 이후 10년간 신작이 없던 라이엇게임즈가 신작을 다수 출시한다. 다양한 장르게임을 개발하는 동시에 모바일과 콘솔로도 플랫폼을 확장한다. 또 애니메이션, e스포츠로 영역을 늘려갈 계획이다.

16일 라이엇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 출시 1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신작을 공개했다. 신작 게임 모두 리그 오브 레전드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단편적으로 다뤘던 세계관과 캐릭터 개성을 부각한다.

2009년 10월 정식 출시된 리그 오브 레전드는 2011년 12월 국내 서비스됐다. 올해 10월 PC방 일간 점유율 47.1% 기록하며 자체 최고 점유율을 갱신하는 등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가장 먼저 선보이는 신작은 수집카드게임(CCG) '리그 오브 룬테라'다.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다. 그동안 설정으로만 존재했던 지역과 인물을 조명한다.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CCG들과 다르게 카드 획득에 랜덤성을 삭제했다. 원하는 카드를 획득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한다.

라이엇게임즈는 16일부터 5일간 레전드 오브 룬테라 PC 버전 사전체험을 진행하고 내년 초 베타테스트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제프 주 총괄 프로듀서는 “과도한 비용과 무작위성, 계속 같은 덱만 보게 되는 장르 문제점을 잘 알고 있다”며 “최고 카드게임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외 신작은 다양한 장르를 품는다. 액션 RPG '프로젝트F', 대전 격투 '프로젝트L' 일인칭슈팅(FPS) '프로젝트A'를 개발한다. 모두 롤 세계관을 기반으로 IP 확장이다. 서로 다른 장르에서 매력을 도출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 기본인 5대5 멀티플레이어온라인배틀아레나(MOBA)는 모바일과 콘솔로 확장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와일드 리프트'로 이름 지었다. 2020년 출시한다. 와일드리프트는 단순 PC버전 이식이 아니다.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하지 않는 별개 게임이다. 그래픽을 개선했다. 원작과 동일하게 스킨 구매 등 일부 추가 요소에만 인 앱 결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인접 산업으로 IP확장을 위한 시도도 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3D 애니메이션 '아케인'을 2020년 선보인다. e스포츠 역시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는 “10년 동안 라이엇게임즈가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플레이어의 애정 덕분”이라며 “앞으로 플레이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마음으로 게임을 만들고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