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팬스타엔터프라이즈가 10일 부산에서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 개소식을 개최했다. (가운데 테이블 좌측부터) 김진수 부산일보 사장, 우경하 부산시 국제관계대사,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이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고 있다.>

팬스타엔터프라이즈가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를 공식 개소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선언했다.

팬스타그룹(회장 김현겸) 계열사 팬스타엔터프라이즈가 10일 오전 11시 부산 중구 팬스타크루즈프라자에서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 개소식을 개최했다.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는 개소식에 앞서 부산대 화력발전에너지기술분석센터, 부산대 소재기술연구소, 부산대 수소선박기술센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에너지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개소식에는 우경하 부산시 국제관계대사,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 전충환 부산대 화력발전에너지기술분석센터장, 이제명 부산대 수소선박기술센터장, 임동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에너지그룹장, 심재원 남부발전 영남파워 사장,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는 팬스타엔터프라이즈 기업부설연구소로 대학, 연구소, 관계기관과 협력해 갈탄 가스화를 통한 고순도 수소 생산·저장·공급 기술을 연구하고 대량 생산을 위한 공정기술 개발에 나선다. 탄화도와 발열량이 낮은 석탄인 갈탄의 가스화로 친환경적으로 수소를 대량 생산하는 기술을 확보해 에너지 안보와 친환경 수소 사회 전환에 기여할 계획이다.

갈탄은 수분 함유량이 높아 무연탄, 역청탄 등 다른 석탄 종류보다 수소 생산 수율이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으로 수소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지리적으로 가까운 북한과 중국, 러시아 갈탄을 이용하면 비용절감과 동북아지역 '신북방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특히 북한 석탄 가채매장량이 약 220억 톤에 달하고 그 중 약 80%가 갈탄으로 이뤄져 북한의 자원과 남한의 기술이 융합하면 남북경협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관 수소친환경에너지연구소장 겸 팬스타그룹 북방사업단 총괄대표는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해 경제적·안정적·친환경적 수소생산 시스템을 확립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라면서 “연구소는 팬스타그룹이 2년 넘게 준비해 온 친환경에너지 분야 신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팬스타엔터프라이즈는 지난 5월 북·러 합작기업 라손콘트란스와 환동해권 복합 물류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갈탄을 원료로 하는 액화수소 생산 플랜트를 통한 공급체계 구축, 액화수소 운반선을 통한 운송, 부산 신규 저장시설을 통한 국내 수소 공급 에너지 밸류체인 구축 등 액화수소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팬스타그룹 관계자는 “수소경제는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시스템에서 벗어나 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하는 경제산업구조로 전환하려는 현 정부의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분야”라면서 “지난해 5000억 원 규모 정부예산 투입이 결정됐고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발표되는 등 국가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