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블록체인 新 성지 '베트남'에 터 잡는 국내 기업

발행일2019.10.10 16:00

베트남이 블록체인 프로젝트 성지로 부상했다.

국내 기업도 베트남에 암호화폐거래소를 개설하거나 사업을 경쟁적으로 추진한다.

SNS 플랫폼 서비스업체 니오앱스(대표 맹정호)는 베트남에 니오앱스 동아시아 마케팅을 위한 법인 설립 후, 국내 업체로는 최초로 동(VND)화 마켓이 있는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엑스비나(EXVINA)'를 오픈했다.

Photo Image<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엑스비나 이미지>

베트남은 미국, 중국, 러시아, 한국, 일본 다음으로 암호화폐 투자와 거래를 많이 하는 나라다. 니오앱스는 국내 암호화폐거래소와 기술제휴를 통해 베트남 코인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를 오픈했다.

니오앱스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클라우드를 통해 안정적이고 유연한 시스템 환경을 구축했다”며 “입출금과 송금, 이체 관련 강력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췄고, 자체 이상금융거래 로깅으로 금융당국 요구사항을 준용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반 금융·기술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슈퍼알키 재단(대표 조강호)은 베트남 블록체인 투자기관인 빈 크립토(VIN CRYPTO)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하고 베트남 진출을 본격화 한다.

빈 크립토는 금융 블록체인 전문가로 구성된 베트남 투자 전문기업이다.

빈 크립토 관계자는 “핀플 플랫폼의 성장 가능성과 미래가치를 내부적으로 면밀하게 검토한 결과 투자가치가 충분히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핀플 프로젝트의 글로벌 확장을 기대하고 있으며 사업 네트워크 연결 등을 통해 핀플 플랫폼이 베트남에서도 빠르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강호 대표는 “베트남 시장 상황에 맞는 결제 솔루션 도입을 시작으로 이를 거점 삼아 동남아시아 시장 확장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며 “국가를 초월한 다양한 산업간 연계를 통해 새로운 글로벌 금융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렌시 팜 빈 크립토 대표(왼쪽)와 조강호 슈퍼알키재단 대표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핀플은 '핀테크'와 '심플'의 합성어로 편리한 핀테크 블록체인 운영에 초점을 맞춘 암호화폐 금융플랫폼이다. 핀플 플랫폼은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기업,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금융 및 블록체인 기술을 서로 간 연결시키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블록체인 기술기업 시그마체인(대표 곽진영)은 베트남의 마케팅 전문업체 시맥스미디어(대표 하 티엔 로이)와 베트남 현지 블록체인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시맥스미디어는 시그마체인이 진행 중인 토탈 블록체인 플랫폼 프로젝트 '퓨처피아(Futurepia)'의 마케팅, 홍보, 네트워킹, 암호화폐 거래소 상장 등 베트남 내 관련 사업을 총괄한다.

우선 퓨처피아의 1호 디앱(DApp·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인 블록체인 SNS 메신저 '스낵(SNAC)'의 베트남 현지 서비스가 다음달 현지 상용화된다.

론칭 후에는 시그마체인의 기술 지원을 바탕으로 음원, 사진, 영상, 영화, 웹툰,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낵의 스테이블 코인인 '스낵'을 결제 기반으로 하는 킬러 디앱을 단계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