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본투글로벌센터 주최로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중남미 스타트업 피치데이 및 일대일 파트너링데이에 200여명이 넘는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한국과 중남미 유망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교차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한 한-중남미 스타트업 피치데이 및 일대일 파트너링데이에는 200여명이 넘는 국내외 주요 투자사, 대기업, 바이어, 스타트업 등이 참석, 글로벌 교차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는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간 협력모델 확대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이 자리에는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IDB) 총재를 비롯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김동일 기획재정부 국장도 함께해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간 글로벌 교차 진출을 응원했다.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IDB 총재는 개회사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생성하고, 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보다 강력한 힘은 바로 혁신기술기업을 통한 교차 진출에 있다”며 “글로벌 진출 전략 기지와도 같은 중남미에 대해 알고, 한-중남미 기업간 협업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날 한-중남미 스타트업 피치데이에는 시리즈A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술기반 기업들이 무대에 올라 기술력을 선보였다.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3개국에서 18개 기업과 6개 한국 기업이 참가했다. 평가 결과 위성관측 데이터를 활용, 지리 공간 분석 서비스를 개발한 아르헨티나 새틀로직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새틀로직은 위성으로 수집된 관측 이미지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분석해 농업, 임업, 에너지 등 주요 인프라에 제공할 수 있다는 부분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외 한국 지에스아이엘(스마트 건설안전 시스템), 아르헨티나 언테크(만성 궤양 치료 의약품 개발), 콜롬비아 마리쿠아(언더뱅크드 대체 금융정보 플랫폼), 우루과이 녹녹(국경 간 이커머스 서비스)이 각 국가를 대표한 베스트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어 한-중남미 주요 벤처캐피털과 혁신기술기업, 국내 대기업 등이 대거 참여한 일대일 파트너링 상담회가 열렸다. NXTP 랩스, 칼레이 벤처스, 달루스 캐피털, 엔젤 벤처스, KSV 글로벌 등 중남미 주요 투자사와 한국투자파트너스, 포스코기술투자, 엘앤에스벤처캐피털 등이 참여했다. 기업은 핀테크, 바이오테크, 어그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 했다.

상담회에서는 가시적 성과가 쏟아졌다. 국내외 투자 및 바이어 상담건수는 197건, 투자유치 추진액 1950만달러(약 234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한-중남미 스타트업 간 비즈니스 협력 모델도 등장했다. 아르헨티나 유사운드와 한국의 더열림은 청음 테스트를 활용, 맞춤형 음향 제공 기술이 적용된 상품 개발 및 판매를 추진 중에 있다. 한국 스마일게이트와 미팅을 진행한 우루과이 핀서게임즈도 퍼블리싱 계약을 목전에 두고 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한-중남미 기업들이 뛰어난 기술력과 현지 사업성을 내세우며 국내외 투자자, 대기업 등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며 “앞으로도 분석을 통한 매칭 작업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 트래킹으로 양국의 기업간 사업 제휴 및 계약, 투자유치가 발생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