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문구형 납땜기 솔디를 디자인한 박영우 교수팀. 왼쪽부터 이경룡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생, 최하연 “ 대학원생, 박영우 ” 교수.>

박영우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 교수팀이 문구형 납땜기 '솔디' 디자인으로 지난 9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가운데 하나인 독일 레드닷 어워드 본상을, 이달 2일에는 일본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지마크'를 받았다. 오는 11월에는 두바이 디자인 위크에 초청돼 솔디를 전시한다.

솔디는 펜 형태의 '인두', 연필꽂이 모양의 '스테이션', 종이를 형상화한 '플레이트'로 구성됐다. 인두를 스테이션에 있는 자석 커넥터에 거치해 20초 후 달궈진 인두로 약 5분간 납땜할 수 있다. 기존 순간적으로 납땜하고 빈번하게 거치대에 놓아야하는 납땜 작업을 개선했다.

박 교수는 “가정 생활공간에 어울리는 기기로, 납땜이 마치 펜으로 종이에 글을 쓰는 것처럼 부담 없는 행위로 바꾸려했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만년필 형태로 디자인한 솔디의 인두.>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