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12월 수소 시범도시 세 곳 선정...2030년 전국 시·군·구 10%를 수소도시로

발행일2019.10.10 12:00

정부가 오는 12월 수소 시범도시 세 곳을 선정하고 2022년 조성을 목표로 내년에 140억원을 지원한다. 2030년에는 전국 시·군·구의 10%를 수소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을 10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수소도시는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도시 문제를 혁신하는 건강하고 깨끗한 도시를 말한다. 일본, 미국, 유럽은 수소타운 형태의 시범도시 구축을 시도하고 있지만 도시 차원으로 수소를 수급하는 사례는 없다.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 선수촌을 수소에너지타운으로 조성하고, 올림픽 이후에는 일반인에게 분양할 예정이다.

Photo Image<수소시범도시 모델안. 자료=국토교통부>

정부는 생산부터 저장·이송·활용에 이르기까지 수소 생태계를 갖춘 도시를 세계 최초로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수소차, 충전소 등 개별 인프라 확충만으로 수소경제 확산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대용량 수소를 저장하고 이송할 수 있는 기술은 개발 단계에 지나지 않고, 일상생활 전반에 걸친 활용도 미흡하기 때문이다.

우선 시범도시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생활 전반에서 활용할 방안을 실증한 후 이를 전국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달 17일부터 기초·광역 자치단체 대상으로 공모해서 오는 12월 세 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지역은 2020~2021년에 인프라를 구축한 후 2022년부터 운영 실증에 들어간다.

시범도시 선정에는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활용하는 기본 요소, 혁신 기술 실증이나 지역특화 산업 연계 등 특화 요소가 반영된다. 지방자치단체의 지방비 투자계획, 사회적 약자 혜택 등을 반영한 가점 항목을 부여한다. 또 본 점수의 10% 이내로 가점을 준다.

기본요소는 주거 분야, 교통 분야, 통합운영센터로 이뤄진다. 개별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냉·난방에 수소를 활용하게 된다. 도시 내 또는 인근에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를 설치한다. 도시 내에는 통합운영센터를 설치해 수소 공급·저장·이송 현황, 안전성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 및 관리한다.

Photo Image

수소 시범도시에는 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와 연료전지, 파이프라인, 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 인프라 구축비 등이 지원된다.

핵심 인프라는 공동주택 연료전지(440㎾) 2대(40억원), 상업빌딩(100㎾) 2대(20억원), 통합운영플랫폼(40억원), 수소배관 5㎞(50억원) 등이다. 곳당 2022년까지 총 사업비 290억원을 한도로 50%를 국비로 보조한다. 3년 동안 총 435억원이 지원된다. 내년에는 도시당 45억원씩 135억원이 인프라를 위해 투입된다.

Photo Image

시범도시는 수소 관련 부처 사업을 연계, 집중 지원을 받는다. 정부는 시범도시에 수소충전소를 물량 제한 없이 지원하고, 곳당 수소버스 10대 이상을 우선 투입한다. 중·소 규모 추출기를 지원하는 분산형 생산기지 구축 사업도 연계, 수소를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한다.

산업부는 내년 5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수소친화형 도시재생 모델을 신설해 시범도시 내 재생사업도 추진할 수 있도록 한다. 내년 3월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예정인 범부처 R&D 사업의 실증 사업 후보지로도 우선 검토한다.

최근 수소 관련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안전성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 시범도시에는 사고 발생 시 시스템이 자동 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화한다. 지자체별 안전 진단·점검 등 안전관리업무를 전담하는 통합운영관리센터도 구축·운영한다. 2022년까지 매년 안전점검과 정책연구를 위해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시범도시를 발판으로 2030년에는 전국 시·군·구의 10%, 2040년에는 3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는 비전도 수립했다.

Photo Image<수소도시 비전. 자료=국토교통부>

수소 시범도시 추진 시 부처 간 유기적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범부처 차원의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한다. 국토부 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등 관계 부처 실장급이 참여한 가운데 분기별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중심으로 수소도시추진기획단 전담 조직도 꾸린다.

이낙연 총리는 “수소경제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현재이며, 선진국들은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면서 “수소도시는 주거·교통 등 일상생활과 산업 분야의 에너지원 전면에 걸쳐 전환하기 때문에 모든 부처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주 국토부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어 주민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이로 인해 수소 경제 활성화가 촉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과장은 “주민 안전 우려도 있는 만큼 수용성 확보를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하여 안전한 시범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