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네이버 해피빈 총 기부액 1000억원 넘어

발행일2019.10.10 11:14

네이버 온라인 기부 플랫폼 해피빈이 누적 기부금 1000억원을 돌파했다.

최인혁 네이버 해피빈 재단 대표는 누적 기부금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누적 기부자수는 1000만명 이상, 지원한 공익 단체는 6000여곳에 달한다.

해피빈은 사용자들의 일상생활에서 기부 습관을 만들고, 기술 발전에 따라 플랫폼 역시 발맞춰 성장해왔다. 해피빈은 네이버 공익 주제판 '함께N' 서비스를 만들고, 네이버 페이 결제를 도입해 기부에 대한 이용자 접근성을 높였다. 정기 기부 활성화를 위한 '정기저금' 시스템도 도입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기업과 사용자 기부 참여가 크게 늘었다. 최근 5년간 해피빈 기부 모금액 중 사용자 참여가 35%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해피빈은 펀딩 프로젝트, 공감가게 등 공익사업을 비즈니스로 연결해 참여 주체들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해피빈에는 사회적 기업, 창작자, 스몰비즈니스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펀딩 프로젝트를 통해 5년동안 누적 100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쌓였다. 해피빈 펀딩 프로젝트는 비영리 분야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사용자 공익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다. 5년동안 500개 이상의 프로젝트에 33만명 이용자가 참여했다.

해피빈은 2017년부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지원사업인 '공감가게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사회적 기업이 공감가게를 통해 온라인에서 플랫폼을 만들고, 콘텐츠를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결과, 취약계층 고용창출, 기업참여 유도 확대 등의 효과를 이뤘다.

올해는 사용자들이 해피빈 내에 다양한 단체와 소셜 벤처와 함께하는 공익 현장을 직접 체험하거나,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이 주최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네이버 예약서비스와 연계한 '가볼까'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볼까'에 참여한 사회 단체들은 내부 리소스 절약, 새로운 기부자 만남, 일정·결제·알림 등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어 간편해졌다.

이외에도 해피빈은 셀러브리티, 야구단, 방송 프로그램, 기업 등 다양한 사회 주체들과 함께 '굿액션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부 방법과 참여 방식 등을 다양화하고 있다.

최인혁 해피빈 재단 대표는 “앞으로도 해피빈은 공익 현장의 변화와 필요를 빠르게 발견하고, 다양한 주체들의 공익 활동이 비즈니스로 연결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 이라고 말했다.

Photo Image<최인혁 네이버 해피빈 재단 대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