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

뱅커가 아닌 정보기술(IT) 전문 인력으로만 운영되는 금융권 최초의 IT지점이 이 달 25일 문을 연다. 모든 은행 업무를 IT 인력이 전담하고, 혁신 디지털 금융서비스와 상품을 미리 운용하는 신기술 테스트 허브로 활용한다. 유망 기술과 아이디어가 있는 스타트업이 은행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투자까지 연계하는 파격적인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100% IT 인력이 운용하는 '인사이트' 지점 1호를 상용화한다. 인사이트 지점은 기존 은행 업무를 동일하게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에 창구에서 할 수 없던 실험적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선 유망 스타트업 및 기술 기업의 아이디어와 사업 제안을 인사이트 창구를 통해 즉시 할 수 있는 '테크 데스크'를 만든다. 최근 핀테크 랩 등을 은행이 경쟁적으로 선보이고 있지만 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곳이 대부분이다. 콘택트 포인트가 어디인지 찾지 못하는 기업이 대다수였다. 인사이트 지점은 좋은 아이디어를 즉시 제안하는 데스크를 운영하고, 이를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접점으로 활용된다.

디지털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검증하는 허브 역할도 병행한다. 생체 인증 등 실험적인 플랫폼을 일반 점포에 적용하기 전에 인사이트 지점을 통해 분석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역할이다. 이우열 국민은행 IT그룹 대표는 “인사이트 지점은 영업점 프로세스 혁신을 이끄는 실험실로, 차별화된 금융 모델 개발을 위해 신기술을 우선 적용·분석한다”면서 “고객 반응을 검증하고 중장기로는 유망 스타트업 기업과 국민은행 컬래버레이션 사업의 소통 매개체 역할도 총괄하게 된다”고 말했다.

디지털 신기술 검증과 확산을 위해 인사이트 지점 인력은 디지털 기술 이해도가 높은 KB IT그룹 소속 직원으로만 구성했다. 국민은행 차세대 시스템인 더 케이 프로젝트에 융합될 여러 신기술도 인사이트 지점을 통해 테스트하고 분석한다.

KB금융은 인사이트 지점 운용을 통해 미래 점포 모델을 개발하고, 소외 금융 지역 대안 점포로의 고도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화상서비스, 생체 인증, 해킹 방지 프로그램 운용 등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솔루션 운영도 곧 착수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지점 직원에게는 성과지표(KPI)를 면제해 주는 파격적인 혜택도 주어진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이해도가 높은 IT 직원이 대면채널에서 일반 고객, 기술 업체 종사자들과 직접 소통하며 확인한 니즈를 토대로 국민은행 점포 변화의 방향을 연구할 것”이라면서 “영업점 프로세스 혁신, 차별화된 모델 개발을 위해 신기술 우선 적용 테스트베드로 국내 은행 점포의 대변화를 촉발시키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표]인사이트 지점 주요 내용

100% IT인력으로만 운영하는 금융권 IT지점 첫 출범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