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네이버 창작자, 내년부터 직접 '보상' 고를 수 있다

발행일2019.10.08 14:11

네이버는 내년부터 콘텐츠를 올리는 창작자가 보상 방식을 직접 고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재 창작자 수입 주력인 '광고(애드포스트)달기'에서 더 나아가 '포인트 받기' '결제' 등 자유롭게 보상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방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8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에서 “(앞으로)네이버에 올린 콘텐츠에 대해 클릭에 기반해 광고비를 받을 것인지, 감사와 후원의 뜻으로 네이버 포인트를 선물 받을 것인지, 콘텐츠 구매를 유도해 결제를 일으킬 것인지 창작자나 사업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면서 “2020년을 기점으로 사업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변화를 본격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날 '테크큐브'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다. 네이버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사용자가 직접 골라 설계해 서비스를 디자인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테크규브를 통해 네이버가 선보인 도구들을 창작자나 사업자가 쉽게 쓰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창작자가 보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도 테크큐브 일환이다.

테크큐브는 복잡하게 기술을 연구하거나 기능을 사용하기 위한 별도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된다.

네이버에 따르면 창작자와 사업자는 테크큐브를 통해 △자신의 상품이나 가게를 검색을 통해 다양한 기회로 연결(Connect)하고 △어느 플랫폼보다 콘텐츠를 편하고 경쟁력 있게 소개할 수 있는 창작(Create)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으며 △AI 추천 기술에 기반해 여러 영역에서 발견(Discover)될 수 있는 더욱 폭넓은 기회를 제공받고 △'좋아요'부터 '구매'까지 다른 사용자들의 다양한 형태 반응(Reaction)을 얻고 △데이터(Data) 분석 기술을 통해 사업이나 창작활동 질을 높일 수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이미 네이버 테크큐브를 사용하고 있다. 사업자등록증 제출과 인증 과정에서 OCR 큐브를 도입한 것이 대표 사례다. 가게 등록 시에도 스마트콜, 예약, 테이블 주문, 방문자 리뷰, AI 콜(Call) 큐브를 선택만 하면 된다. 장소 추천 AI 기술인 에어스페이스(AiRSpace)큐브를 사용하면 내 가게를 네이버 내 여러 서비스 공간에서 노출할 수 있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 인터랙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2020년은 사용자 주도 기술플랫폼 원년이 될 것”이라 밝혔다.

한 대표는 “기술플랫폼 전략은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면서 “네이버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새로운 사업들을 이끄는 각 CIC(Company in Company)들 역시, 자신의 사업과 시장에 맞춰 처음부터 다시 기술을 개발하지 않고, 테크큐브를 글로벌 시장에 맞게 튜닝하고 조합해 사업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술플랫폼으로서 글로벌 진출을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Photo Image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