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 'IMID 2019'서 88인치 8K CSO 국내 첫 공개

발행일2019.10.07 14:04
Photo Image<LG디스플레이는 IMID 2019 전시회에서 국내 처음으로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OLED를 공개한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8일부터 11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9)'에 참가해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OLED(CSO)를 국내 처음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외에 총 20여종의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보인다.

88인치 8K CSO는 세계서 처음으로 8K OLED TV에 디스플레이가 스피커 역할을 하는 크리스탈사운드 기술을 적용했다. 3.2.2 멀티채널을 적용해 영상 속 화면과 소리가 일치해 현장감을 더했다.

이와 함께 65인치 UHD OLED 4장을 엇갈리게 붙이고 끝 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더 로즈(The Rose)', 현존하는 가장 빠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크리스탈모션OLED, 55인치 투명OLED 등도 선보인다.

액정표시장치(LCD) 제품은 차별화 성능을 앞세운 프리미엄 제품을 내세운다. 상업용 제품으로는 LG디스플레이 고유의 터치 솔루션인 인터치(In-Touch)를 적용한 86인치 전자칠판과 43인치 터치 키오스크를 전시한다. 초고속 구동과 IPS 기반 해상도로 게이밍용에 최적화된 모니터와 노트북용 디스플레이 등도 선보인다.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플라스틱(플렉시블) OLED를 적용한 제품을 전시한다. 12.3인치 커브드 클러스터와 12.3인치 중앙화면표시장치(CID)를 하나의 글라스에 이어 붙여 초대형 디스플레이 같은 느낌을 주도록 구현했다. 현존하는 가장 큰 차량용 투명 디스플레이인 12.3인치 투명 디스플레이도 전시한다.

올해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플라스틱 OLED 양산을 앞뒀다. 양산에 적합한 성능과 신뢰성을 갖춘 제품을 선보여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기술 우위를 강조할 방침이다.

한편 전시회 기간 중 LG디스플레이 TV마케팅 담당 김창한 상무가 OLED 유연성과 확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디스플레이 진화 과정을 살펴보며 OLED가 갖는 차별적 가치를 강조할 예정이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