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늘어난 AI 예산 허투루 쓰지 말아야

발행일2019.10.06 16:00

정부가 인공지능(AI) 산업 육성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내년도 예산을 대폭 늘린다. 정부는 이미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2020년도 예산안'에서 데이터(D), 네트워크(N), AI(A)를 포함한 핵심 인프라(DNA) 구축에 1조70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올해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이다. 데이터 시장 형성을 위해 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활용을 확대하고, 플랫폼 간 연계로 데이터 부가 가치 제고를 꾀한다. 특히 AI 생태계 확충을 위해 데이터셋과 컴퓨팅 파워 등을 지원하고, 딥러닝 등 AI 기술 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예산 증액은 산업 구조 개편과 미래 신산업 육성 과정에서 AI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점에서 시의적절하다.

AI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속도를 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에 올해보다 두 배 늘어난 2453억원 예산을 확보, 공공 AI 관련 신규 산업을 대거 발주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사업의 화두는 인프라 및 집적단지 조성이다. 지능정보산업 인프라 조성 사업 예산은 761억원으로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다. AI 주요 인프라인 고성능 컴퓨팅 자원 지원 대상을 대폭 늘리고, AI 바우처 지원 등의 사업이 신설된다. 광주 지역 중심으로 AI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조성도 추진한다. 에너지, 자동차, 헬스케어 등 3개 분야 중심으로 AI 융합 연구를 진행한다. AI를 다른 산업과 융합해 기존 산업의 부가 가치 제고와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이외에 AI 경쟁력 확보를 위한 R&D 사업과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연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이처럼 공공 AI 사업과 투자가 본격화하면서 국내 AI업계는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AI업계뿐만 아니라 관련 인프라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업계 등에도 청신호다. 이제 AI를 포함한 산업의 중장기 발전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는 작업에도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그래야 적재적소에 꼭 필요한 예산을 투입하고, 허투루 쓰이는 일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etnews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