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화시스템, 11월 코스피 상장한다…3286만주 공모

발행일2019.10.04 17:54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4일 금융위원회에 제출하고 본격 공모에 나선다. 다음달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한다.

기업공개(IPO)로 최대 4601억원 공모 자금을 확보한다. 총 공모주식수는 3286만1424주다.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2250원부터 1만4000원 사이다. 21일부터 30일까지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달 4~5일에 청약을 받는다.

이후 납입과 환불을 거쳐 11월 안으로 상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상장을 주선한다.

Photo Image

2000년 설립돼 국내 방위 산업을 선도해 온 한화시스템은 2015년 한화그룹에 편입됐다. 이듬해 현재 사명으로 변경한 뒤 지난해 그룹 내 IT서비스 계열사 한화S&C와 합병했다.

한화시스템은 한화그룹 계열사 편입 이래 방산전자 기업으로 시장 지위를 강화하는 한편, 종합 방산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에 주력해왔다. 정보기술(IT) 사업과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1조128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1.5% 상승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44.9%, 193.1% 오른 448억원, 41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6546억원 매출과 영업이익 351억원, 당기순이익 364억원을 달성했다.

한화시스템은 방산과 IT서비스 중심 사업 구조와 호실적을 바탕으로 코스피 상장을 발판 삼아 지배구조 투명성 확보, 시장 친화적 경영을 실천해 기업 이미지를 높일 계획이다. 상장으로 확보할 공모자금은 제2 데이터센터 건립과 에어택시(PAV) 등 신규 사업 추진에 활용,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글로벌 방산전자와 정보통신기술(ICT) 일류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 상장 절차에 착수했다”며 “앞으로 국내외 투자자에 한화시스템 비전과 성장 전략을 공유하고 기업 가치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시스템은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 패스트트랙 대상 우량 기업으로 분류, 심사 기간 단축 수혜를 입었다. 8월 26일 청구서를 제출한 한화시스템은 총 심사 소요 기간이 영업일 기준 30일이 넘지 않은 지난달 25일 승인을 받았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