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보수 정당·단체 서울도심서 '조국·文정부 규탄' 대규모 집회

발행일2019.10.03 17:14
Photo Image<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사진:자유한국당>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정당,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같은 시간 각각 집회를 개최했으나, 광화문 앞에서부터 서울시청을 지나 서울역까지 왕복 10차선 도로를 가득 메운 인파는 '조국 파면'에 한목소리를 냈다.

한국당은 집회 참석 인원을 300만명 이상으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200만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광화문 집회 이후 최대 인파가 몰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이날 집회는 지난달 28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주변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자극을 받은 보수 진영이 총결집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오는 5일 서초동에서 2차 촛불집회가 대규모로 열릴 것으로 예상돼 '검찰개혁' 대 '조국 파면' 양 진영 간 대결은 더욱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은 물론이고, 각 지역의 당원들도 대거 참석했다.

황 대표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국정을 파탄 내고 안보도 무너뜨리고 있다.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며 “(조국을)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단군 이래 최악의 정권”이라며 “지난번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시위하는 것을 보셨느냐. 그들이 200만이면 우린 오늘 2천만이 왔겠다”고 말했다.

같은 시간 교보빌딩 앞에서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은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문재인 하야 광화문 100만 투쟁대회'를 열었다.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이 집회에 참석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박 전 대통령의 실수도 있었지만, 보수우파 진영 내의 분열이 결정적 원인이었다”며 “이제는 우리가 탄핵을 사이에 두고 손가락질하고, 비방할 시간도, 그럴 겨를도 없다”고 말했다.

Photo Image<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사진:자유한국당>

이 밖에도 일파만파애국자연합(일파만파)은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로 광화문 남쪽광장부터 서울역 4번 출구 앞까지 세종대로 2.1㎞ 구간 10차선 도로의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으며, 대부분 구간이 집회 참가자 등으로 가득 찼다.

또 종각역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8차로도 차량이 통제됐고, 종각역에서 내려 광화문 사거리 쪽으로 이동하는 인파로 채워졌다.

집회에서는 보수 정당의 당원이나 보수 성향 시민단체의 회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대거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면서도 침묵해온 이들의 민심이 표출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집회에는 조 장관 자녀의 특혜 입시 의혹에 분노한 젊은 층도 대거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시국 당시 촛불집회와 비슷한 수가 온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와 지금의 공통점은 '상식의 상실'에 대한 분노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 교수는 “앞으로 세 대결, 거리투쟁만이 남게 될 것”이라며 “정치가 사라진 것을 증명하는 장면으로 본다”고 밝혔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