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미국 완성차업계 '빅 3'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가 3분기 성적표에서 명암이 엇갈렸다.

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CNBC에 따르면 GM은 올해 3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하면서 뚜렷한 상승세를 탔다. GM근로자들은 미국자동차노조(UAW) 주도로 지난달 15일부터 전국적 파업에 돌입했으나, 3분기 판매실적에는 파업의 여파가 반영되지 않아 괄목할만한 분기 성적표를 받았다.

반면에 포드는 전 분기 대비 판매량이 4.9% 감소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피아트크라이슬러는 올해 3분기와 작년 같은 분기의 판매량에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파업에 대한 우려 탓인지 이날 오후 증시에서 GM 주가는 4% 떨어졌고, 포드와 크라이슬러도 각각 3% 하락했다.

자동차 시장조사기관 콕스 오토모티브는 GM이 새롭게 디자인한 픽업트럭 쉐보레 '실버라도'와 'GMC 시에라'픽업이 모두 두 자릿수 판매 증가세를 보이면서 GM의 상승세를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GM의 픽업,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밴 부문 판매량은 전 분기 대비 8.8% 증가해 세단 c차량의 판매 감소분을 상쇄하고도 남았다.

포드는 야심차게 내놓은 F-시리즈 픽업 트럭의 3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

마크 르네비 포드 자동차 부사장은 “올해는 과도기에 있지만 우리 트럭과 밴, 상업용 차량은 지속해서 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크라이슬러도 트럭 브랜드인 램의 판매량이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13.8%나 급증했으나 나머지 모델이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해 전체적으로는 제로 성장에 머물렀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