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드론 안전 시장 선점 노려라....새로운 혁신성장 분야로 주목

발행일2019.09.18 15:12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불법 드론을 막는 '안티 드론'을 새로운 산업으로 주목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절대강자가 없는 무주공산 시장인데다 관련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제도개선이 함께 추진되고 있어 기술을 선점할 경우 고속 성장이 기대된다.

18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안티 드론을 새로운 혁신 성장 분야로 주목하고 전후방 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시장조사업체 마켓&마켓에 따르면 안티 드론 시장은 지난해 4억9900만달러에서 2024년 22억7600만달러로 연평균 28.8%씩 성장이 예상된다. 드론 전체 시장에 비해서는 적은 규모지만 고수익 시장이다.

최근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드론 피격 이전에도 영국 히드로·개트윅 공항,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마비 사태 등 불법 드론이 가져온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공항과 국가 주요 시설부터 안티 드론을 채택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우리 정부는 안티 드론을 선점해야 할 시장으로 주목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실·국장이 참여하는 간부회의에서 “레저용 드론은 중국 업체가 장악하고 있는데 반해 안티 드론 시장은 아직 선두주자가 없다”면서 “우리가 안티 드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담당 실·국에서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자율차 등 혁신성장 분야에 대한 상시적 관심을 주문하면서 안티 드론을 함께 거론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공항부터 안티 드론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KAIST가 개발한 드론 탐지 시스템을 늦어도 다음 달 설치할 계획이다. 전파승인이 이뤄지는대로 구축한다. 인천공항은 드론을 자동으로 추적하는 레이더 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해 내년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관련 제도도 개선한다. 국토부는 비행에 방해가 되는 불법 드론을 감지하기 위해 공항시설법 개정을 추진한다. 나아가 불법 드론을 조준·격추하거나 포획하는 등 불법드론이 활동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전파법 개정 작업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 중이다. 현 전파법에 따르면 드론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전파교란 행위는 할 수 없다.

공항 뿐만 아니라 주요 시설을 보호하기 위한 기술 개발도 추진된다. 방위사업청은 약 900억원을 투입해 드론을 타격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 개발에 들어갔다.

드론과 관련된 안전체계도 강화한다. 다음달 국토부는 국민 안전을 위한 드론 분류체계를 확정해 발표한다. 이와 관련 인증·교육 시장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론이 생활 속으로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부작용도 함께 커지고 있다”면서 “안전을 위한 시장도 함께 성장해야 하는 만큼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