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판교에 AI 국방 전략기지 '민군합동작전'

발행일2019.09.18 17:00
Photo Image

우리 국방의 미래를 책임질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전략기지'가 판교테크노밸리에 들어선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정보기술(IT)을 군 체계에 접목하는 작업이 추진된다. 무기체계는 물론 행정관리, 정보수집 등 한국 국방 인프라 혁신을 예고했다.

18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과원), 육군 교육사령부 인공지능연구발전처가 이르면 11월 판교에 '군 AI협업센터'를 구축한다. 센터 위치는 스타트업캠퍼스가 유력하다.

센터는 민간 기업과 군이 협력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민간에서 활용하는 AI 등 첨단 IT를 군체계에 대거 유입하는 전진기지로 활용한다. 군용 데이터가 한데 모이면 민간 기업이 무기체계, 국방관련 시스템 사업 진입이 한결 용이해진다는게 군 관계자 설명이다.

육군의 이 같은 방침은 우선 육군 내 무기체계와 부대 운영 구조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그간 폐쇄적 군 관련 조달·인프라 구축 사업에 민간 기업 참여 증가가 기대된다.

육군 교육사령부 예하 전투발전부 인공지능연구발전처는 올해 창설됐다. 육군 AI 관련 수요창출 임무를 맡고 있다. 육군 내 AI 관련 조직으로 유일하다. 시장을 만들어 어떤 무기체계가 필요하고 국방관리 체계가 필요한지 개념을 정립한다.

육군 인공지능연구발전처 핵심 관계자는 “자체 기술 개발보다는 민간 기술을 도입해 군 시스템 전반에 적용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면서 “대학과 협력 거점은 대전 KAIST에 마련했고 민간 기업과 협력 전진기지는 판교에 구축해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간 AI 기술을 군사용으로 신속하게 전환하기 위한 협업 활동도 본격화한다.

군은 산학연 협업관계를 공고히 구축하기 위해 경과원과 별도 협업 체계를 만들기로 했다.

경과원은 물리적 공간을 판교에 마련해 AI 등 IT를 보유한 기업과 상시 협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기업 대상 군사용 AI 기술 사업 참여 설명회 개최는 물론 학술대회도 연다. AI뿐만 아니라 영상인식, 데이터 융합 등 민간에서 활용 중인 기술을 군사용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작업 역시 속도를 낸다. 전방감시정찰, 드론을 이용한 정보수집,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합동지휘통제체계(C4I) 고도화를 꾀한다. 군 참모가 수작업하던 행정 업무도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군수관리, 물류 전반에 AI를 입혀 군 병력 인프라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지능정보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군사용 데이터를 수집, 정제해 AI 모델 개발을 위한 기반 역할을 하는 허브 기지다. 국방부, 육군 본부와 협의가 진행 중이다.

그간 우리나라는 AI 등 첨단 기술을 국방 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적지 않은 예산을 투입했지만 성과는 미미하다. 군 현장과 괴리감 있는 기술개발로 오히려 예산과 시간을 낭비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센터 설립을 계기로 진입장벽이 낮아져 군에 접목할 AI 기술 개발이 기대된다.

광주과학기술원 관계자는 “국방 분야에 AI를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기초 연구과제가 수행됐지만 대부분 단순 보고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라면서 “AI 기술을 실질적으로 국방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지 보다 구체적인 실증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정식 경기도 미래산업과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에서 군과 민간이 협력하는 우수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도가 지원할 수 있는 분야는 적극 돕겠다”고 전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