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긴급회의…매뉴얼대로 신속 초동대응

발행일2019.09.17 15:12

정부는 17일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 부처 장관과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렸다. 동시에 세종청사 재난상황실, 전국 시·도 재난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Photo Image<이낙연 국무총리>

이 총리는 “주변 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이 질병은 확산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매뉴얼대로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초동단계에서 철저한 차단을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17일) 아침에 초기에 확산하지 않게 철저한 차단과 관리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회의를 통해 부처별 대응책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는 발생농장과 관계농장의 돼지 살처분, 거점별 소독시설 운영, 축사 및 농장 출입차량 소독,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전면 금지, 야생멧돼지 농장 접근 차단, 신속한 역학조사를 주문했다.

이어 외교부·국토교통부·관세청 등에는 불법 축산가공품의 국내 반입을 막도록 여행객 홍보와 함께 돼지열병 발생국 여객기와 선박에 대한 일제검사를 지시했다. 환경부에는 남은 음식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해 국민 불편 최소화를 주문했다. 복지부에는 돼지열병이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려 국민 불안을 해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방역에는 국민의 협조가 긴요하다”며 “관계 기관들은 차단 방역을 위해 국민 협조가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국민께 알려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