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라크 석유장관 "OPEC+, 12일 추가 감산 논의"

발행일2019.09.12 10:06
Photo Image<ⓒ게티이미지>

사메르 알갑반 이라크 석유장관은 석유수출국기구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OPEC+)의 장관급이 12일(현지시간) 모여 유가 인상을 위해 추가 감산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갑반 장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세계에너지총회(WEC)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OPEC+의 감산 여부를 점검하는 장관급 공동위원회(JMMC)를 WEC의 부대 행사로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OPEC+는 지난해 11월 산유량을 하루 120만 배럴 감산하기로 합의하고 올해 1월부터 이를 실행했다.

알갑반 장관은 “OPEC+가 감산 합의 시한인 6월에 만나 감산 효과를 평가하기에 6개월이 짧기 때문에 감산을 2개월 더 연장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라며 “2개월이 지났으므로 12일 다시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2일 만나 감산을 계속할지 아니면 감산량을 더 줄일지 논의할 것”이라며 “(어느 한 산유국의) 일방적 결정이 아닌 합의를 통해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 장관은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원유 수요가 감소하는 추세를 12일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며 “산유량 조정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제안은 없다”고 전했다.

OPEC+의 감산으로 국제유가는 올해 4월 배럴당 75달러 선까지 올랐지만 미·중 무역 전쟁과 세계 경제가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에 최근 60달러 안팎으로 다시 하락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