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주52시간제로 서울 직장인 근무시간 13.5분 줄었다...빅데이터 분석

발행일2019.09.11 10:53

주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시간이 하루 평균 13.5분 감소하고, 스포츠·레저에 할애하는 시간이 증가했음을 보여주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가 나왔다.

Photo Image<지역별 직장인 근로시간(하루 평균 체류시간) 변화. [자료: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직장인이 많은 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 등 4개 지역에서 주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시간과 출퇴근 시간, 여가활동 업종 매출액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주52시간제는 지난해 7월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근무시간과 출퇴근 시각 분석 작업은 주52시간제 시행 전인 작년 3~5월과 시행 후인 올해 3~5월 자료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지국에 잡힌 휴대전화 신호 정보가 활용됐다.

그 결과 주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시간은 4개 지역 평균 13.5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이 많은 광화문의 근무시간이 39.2분 감소(605분→565.8분)해 4개 지역 중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금융 업종 대기업이 다수 분포한 여의도와 정보 기술 업종 대기업이 주로 분포한 판교의 경우에 각각 9.9분(626.3분→616.4분)과 9.7분(550.3분→540.6분) 감소했다. 주52시간제가 시행되지 않은 중소기업이 모여 있는 가산디지털단지는 0.6분 증가해 눈에 띄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에서 10분 이상 고르게 감소했다. 특히 근무시간이 가장 길었던 40대가 15.8분으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30대는 14.1분, 20대는 11.8분, 근무시간이 가장 짧았던 50대가 10.2분으로 가장 적게 감소했다.

고용부는 소비 지출 변화도 조사했다.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2017년 8월~2018년 5월까지의 서울시 비씨카드 이용액과 주52시간제 시행 후인 2018년 8월~2019년 5월 이용액을 분석했다.

이 기간 전체 업종의 이용액은 9.2% 증가한 반면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경우 주52시간 시행 이전에 비해 시행 이후 이용액이 평균 1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밀집 지역인 광화문·여의도·판교의 업종별 이용액 변화의 주요 특성을 보면 스포츠 레저, 학원, 여행 등 업종의 소비가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특히 스포츠 레저 업종의 소비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중소기업이 많은 가산디지털단지는 아직 주52시간제의 영향이 적어 기업의 위탁 급식 이용액 감소 경향이 뚜렷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