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반(反) 조국 연대' 손 잡은 한국-바른미래…해임건의안·국정조사 추진

발행일2019.09.10 17:04
Photo Image<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 후 “조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국회 내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다시 묶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반(反) 조국 연대를 공고히 해서 해임건의안 통과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며 “다만 시기 부분은 조금 더 살펴보고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는 민심을 반영해야 하는데, 국회 내 의석 비율이나 구성이 민심과 상당히 괴리가 있는 거 같다”며 “민심을 국회의원들의 표심으로 엮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도 회동 직후 취재진에게 “해임건의안은 준비가 돼 있다”며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해임건의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 여부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며 “조국 사태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국민이 알아야 한다”고 했다.

9월 정기국회를 두고는 “현재까지 의사일정을 보이콧 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 추석 연휴 기간 추이를 좀 지켜보겠다”며 “연휴 마지막 날 청와대 규탄집회 이후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기로 했고, 나 원내대표도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다시 조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는 “(조국 사태는) 우리 사회가 특권과 반칙으로 무너진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는데 있어서 진보와 보수 이념이 문제가 아니라 공정과 정의의 가치의 문제”라며 “그런 연장선상에서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의 세력을 규합해 나가도록 (나 대표와)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도 적극 반대하기 보다는 검찰의 수사나 이후 상황들을 지켜보겠다”며 “유보적인 입장이기 때문에 상황이 발생하면 힘을 모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