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중남미 최대 브라질 시장 진출

발행일2019.09.10 16:06
Photo Image<브라질에서 판매 예정인 삼성바이오에피스 브렌시스>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는 브라질 보건부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브렌시스' 공급 파트너십(PDP)을 체결하고, 공급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PDP는 브라질 정부가 바이오 제약 산업 발전을 위해 운영하는 정책이다. 글로벌 바이오 제약회사와 브라질 제약사, 국영 연구기관이 3자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일정기간 글로벌 바이오 제약사는 제품 생산기술을 자국 제약사, 연구기관에 전수하면서 제품을 공급한다.

브라질에서는 엔브렐을 포함해 휴미라, 레미케이드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90% 이상이 PDP를 통해 공급된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 생산기술을 전수하는 조건으로 브라질 제약사인 바이오노비스, 연구기관인 바이오맹귀노스와 3자간 계약을 체결했다. 최초 10년 동안 브렌시스를 공급 하고 이후 10년은 매출 일정 부분에 로열티를 받는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는 “프로세스 혁신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수준 연구개발 역량을 인정받게 됐다”면서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가 더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