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통합OTT '넷플릭스' 성공사례 벤치마킹 해야

발행일2019.09.10 17:00
Photo Image<푹+옥수수 통합 OTT 서비스명 웨이브(wavve) 한류(K-wave)와 파도(Wave)의 의미를 담았다.>

넷플릭스 대항마로 손꼽히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18일 출범한다. 일각에서는 '푹+옥수수' 통합으로 웨이브 가입자가 1400만에 이를 것이라고 추정한다.

하지만 월간순이용자수(MAU) 기준은 475만명 수준에 불과하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등을 통한 경쟁력 제고하고 유료 가입자를 확대하는 게 과제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기반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오리지널 콘텐츠가 가입을 유도하고, 가입자 월 구독료가 다시 콘텐츠 투자 재원이 되는 선순환구조다. 1억5156만명에 이르는 유료 가입자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생산을 가능하도록 떠받치고 있다.

반면 '푹+옥수수' 통합 OTT '웨이브'를 운영할 콘텐츠연합플랫폼(CP) 규모는 미미하다. 지난해 실적은 매출 650억원, 영업이익 13억원이다.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수익 구조를 갖추지 못했다. 외부 투자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더라도 종국에는 홀로서기가 필요하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웨이브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옥수수' 무료 혜택을 받던 일부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요금제 가입자를 대상으로 전환 가입도 연말까지 진행한다.

CAP 관계자는 “옥수수 가입자가 푹 가입자로 지속적으로 이동하고 있다”면서 “웨이브 출시 이후에도 전용 요금제로 전환 가입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주요뉴스